• 최종편집 : 2021.11.30 화 14:05
HOME 뉴스 정부·정치
사용후핵연료 관리 기술사업단 본격활동 시작
  • 사회팀
  • 승인 2021.10.26 14:55 ㅣ 수정 2021.10.26 14:55  
  • 댓글 0

사용후핵연료 저장과 처분에 관한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을 담당할 '사용후핵연료 관리 핵심 기술 개발 사업단'(이하 사업단)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26일 사업단은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국내 기술을 확보하고자 2029년까지 총 4천246억5천만원을 투입해 관련 R&D를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업단 예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2천133억5천만원), 산업통상자원부(1천678억4천만원), 원자력안전위원회(425억6천만원)가 각각 나눠 지원한다.

사용후핵연료는 원자력 발전소에서 사용된 후 꺼내진 핵연료로, 사용전핵연료와 달리 높은 열과 많은 방사선을 방출한다. 따라서 관리시스템을 통해 열과 방사선 방출이 감소하도록 일정 기간 저장한 후 영구 처분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사업단은 지난해 6월 '사용 후 핵연료 저장·처분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핵심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뒤 준비 과정을 거쳐 올해 4월 출범했다.

사업단은 규제 요건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되는 사용후핵연료 저장·처분 안전성 실증 핵심기술 40여 건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단은 저장, 처분, 규제 등 3개의 전략을 실행한다. 저장과 처분전략은 과기정통부, 산자부가 연계 수행하고 규제 전략은 원안위가 단독 수립한다.

저장 전략으로는 ▲ 저장안전성 검증 기술 ▲ 저장안정성 검증 장비 ▲ 사용 후 핵연료 안전정보 시스템 등이 개발된다.

처분 전략은 ▲ 부지 적합성 평가 기술 ▲ 처분안전성 입증자료 ▲ 처분안전성 평가 기술 등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둔다. 규제 전략은 ▲ 처분 시스템 세부 규제 요건 ▲ 처분 종합안전성 검증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사업단장을 맡은 김경수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장은 "우리나라도 핀란드, 스웨덴 등과 같이 사용후핵연료의 안전한 처분을 위해 국내 지질 조건에 적합한 처분시스템을 개발하고 그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단이 중심이 돼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안심 사회 구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