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2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한국 조선, 중국에 9월 수주 1위 내줘9월 수주선박 단가 한국 1억7천만달러 vs 중국 6천만달러
  • 산업팀
  • 승인 2021.10.17 08:20 ㅣ 수정 2021.10.17 08:20  
  • 댓글 0

발주 급증에 따른 선별 수주 영향으로 한국 조선이 지난달 중국에 수주 1위 자리를 내줬다.

17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는 총 328만CGT(표준선 환산톤수·116척)로, 중국이 이 중 195만CGT(75척)를 거머쥐며 수주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91만CGT(14척)로 뒤를 이었고, 일본은 26만CGT(15척)를 기록했다.

한국은 올해 8월까지 4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수주 1위를 차지했지만, 조선업 '슈퍼사이클' 도래에 따른 발주 급증으로 도크(건조공간)가 빠르게 차면서 고부가가치 선박을 중심으로 선별 수주에 나서고 있다.

업계는 이 영향으로 양적 수주 규모는 중국에 뒤졌지만 실제로 지난달 수주한 선박 척당 평균 단가가 한국이 1억7천만달러, 중국은 6천만달러를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질적으로는 앞선 수주였다고 평가했다.

현재 한국 조선소는 평균 2024년까지의 건조 물량을 확보한 상태다.

지난달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은 8천763만CGT로. 국가별로는 중국 3천537만CGT, 한국 2천856만CGT, 일본 940만CGT 순이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달 대비 3포인트 상승하며 2009년 7월 이후 최고치인 149.1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17만4천 CBM(㎥)급 LNG선 가격은 2016년 6월 이후 5년 만에 2억달러를 넘었다.

한편 클락슨리서치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로 오는 2031년까지 발주량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1~9월 전 세계 누계 발주량은 3천754만CGT로 조선업계에 불황이 닥친 2016년(1천53만CGT보다 약 3.6배(257%)로 증가했다.

클락슨리서치는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2023∼2031년 연평균 발주량이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천918척(4천200만CGT)으로 예상돼 조선 시황 호조는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의 발주 비중도 2021년 32%, 2030년 59%, 2050년 10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친환경 선박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보유한 한국에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