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55
HOME 뉴스 ICTㆍ과학 혁신기술&혁신제품
LG전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출시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1.10.15 08:09 ㅣ 수정 2021.10.15 08:09  
  • 댓글 0

LG전자가 꽃이나 채소, 허브 등 여러 식물을 집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을 출시했다.

LG 틔운은 식물을 길러본 경험이 없는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식물생활가전이다. LG 틔운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만 공급해주면 식물을 편리하게 키울 수 있다.

▲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식물과 함께 하는 라이프 스타일의 싹을 틔운다'는 의미를 담아 신제품 이름을 정했다고 회사는 소개했다.

LG 틔운은 위·아래 2개의 선반을 갖췄고,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할 수 있어 한 번에 6가지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씨앗키트에는 씨앗, 배지 등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여러 요소가 일체형으로 담겨있다.

씨앗키트마다 10개의 홀에서 씨앗이 발아해 최대 60개 모종을 동시에 기를 수 있다. 계절과 관계없이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이 가능하며 꽃은 약 8주 동안 자란 후 꽃을 피운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전자는 촛불맨드라미, 비올라, 메리골드 등 꽃 3종과 청치마상추, 청경채 등 채소 12종, 허브 5종을 포함해 총 20종의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이고 향후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LG 틔운은 식물이 자연 상태와 비슷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자동 온도조절 시스템을 통해 낮과 밤에 서로 다른 온도를 구현하고, 하루 8번씩 자동으로 물을 공급한다.

또한 식물 성장에 적합한 파장의 LED와 빛 반사율을 높인 내부 설계로 식물 광합성 효율을 높였고, 외관에 적용된 다중 투명 도어는 식물이 자라는 내부 모습을 외부에서도 관찰하는 동시에 내부 온도를 유지할 수 있게 했다.

신제품 가격은 출고가 기준 149만원이다. LG전자는 31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 매장과 LG전자 홈페이지 등에서 LG 틔운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LG전자는 LG 틔운에서 자란 식물을 옮겨 사무실 책상 등에서 더 가깝게 감상할 수 있는 액세서리인 'LG 틔운 미니'도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