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U+, 해외체류 고객 전용 알뜰폰 요금제 선뵈월 9900원에 문자수신 기본·일일 1GB 데이터 제공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1.02.09 07:20 ㅣ 수정 2021.02.09 07:20  
  • 댓글 0

LG유플러스는 U+알뜰폰 사업자인 머천드코리아를 통해 해외 장기체류 고객을 대상으로 특화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한다.

9일 LG유플러스는 이 요금제는 월 9천900원으로 해외 체류 중 문자 수신을 기본으로 할 수 있고, 한국에 방문하면 별도 신청 없이 하루 1천210원으로 일일 1GB 데이터와 음성 및 문자 수·발신을 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밝혔다.

해외 체류 고객들은 그동안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표준요금제'에 가입한 이후 한국 방문 시 중고가 요금제로 일시 변경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었다.

▲ LG유플러스가 해외 장기체류이용자 전용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해당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 중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 16개국 체류 고객을 대상으로 7월 말까지 6개월간 음성 수신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요금제는 머천드코리아를 통해 '교민폰' 브랜드명으로 출시되며 향후 사업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유진 LG유플러스 글로벌통신사업담당은 "그동안 해외에 체류하는 고객은 국내 번호가 없거나 정지되어 있어 본인 인증이 어렵고 긴급한 전화도 받을 수 없었다"며 "이번에 출시한 상품을 통해 해외 주재원과 유학생, 교민들의 불편이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