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6 목 12:07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과기부, '옵티머스 투자' 전파진흥원 2차 감사 실시투자금 670억원→1천60억원 변경에 허위보고 논란도
  • 정치팀
  • 승인 2020.10.22 18:42 ㅣ 수정 2020.10.22 18:42  
  • 댓글 0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투자 의혹과 관련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 대해 "2차 감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2일 장 차관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전파진흥원 2차 감사 여부에 대한 이원욱 위원장의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한 뒤 "일단 10월 31일까지 추가로 나온 부분에 대해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옵티머스에 1천60억원을 투자했다가 규정 위반이 드러나 투자를 철회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2018년 전파진흥원의 부실 투자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여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투자 책임자인 최모 전 전파진흥원 기금운용본부장에 대해서는 견책 처분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애초 670억원으로 알려진 투자금에 대해 전파진흥원이 차후 국회에 1천60억원으로 정정 보고한 것을 두고 허위보고 논란도 제기됐다.

정한근 전파진흥원장은 "자료 제출에 착오가 생긴 것은 죄송하다"면서도 외압 또는 축소 의혹에 대해서는 거듭 부인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