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8:5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ETRI, 인공지능 '액션브레인' 개발스마트 공장·재난 대응 분야에 실증 추진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10.14 07:25 ㅣ 수정 2020.10.14 11:02  
  • 댓글 0

사물이 스스로 필요한 행동을 결정해 주어진 임무를 해낼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이 개발됐다.

14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임무 수행에 필요한 단독 혹은 협업 행동을 사물들이 스스로 결정하는 '액션브레인'(ActionBrain)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 자율 무인정찰 드론을 점검하는 ETRI 연구팀.

사물인터넷(IoT·인터넷을 기반으로 생활 속 사물과 사물 간 정보를 센서와 통신기기를 통해 서로 연결하는 기술)에서 사물이 작동하는 방식은 개발자가 미리 정의한 규칙에 따라 이뤄진다.

하지만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하거나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면 적응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ETRI는 딥러닝 기술인 모방 학습, 강화학습 등을 적용해 사물들이 협동하면서 복잡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액션브레인 기술을 개발했다.

스마트 공장의 생산용 로봇에 적용해 협업 생산을 위한 행동지능을 생성, 다른 로봇과 소통할 수 있으며 실제 근무 환경이 가상 조건과 달라지면 스스로 보정해 현장에 맞게 최적화할 수 있다.

화재 등 재난 현장에 투입해 요구조자 등 현장 정보를 신속하게 탐색할 수 있는 자율 무인정찰 드론 등에도 적용할 수 있다.

수집된 정보를 구조대원에게 전송해 위험도와 탐색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박준희 ETRI 스마트ICT융합연구단장은 "현재는 1.0 베타버전으로서 개념 검증 단계"라며 "내년부터 2단계 과제를 통해 스마트 제조 분야와 재난 대응 분야의 기술 수요기업을 모집해 실제 산업 분야 요구사항에 맞게 기술을 실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