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8:59
HOME 뉴스 국제
애플, 5G 탑재 아이폰12 공개모건스탠리 "최근 몇년새 가장 중요한 아이폰 행사"
  • 국제팀
  • 승인 2020.10.13 09:15 ㅣ 수정 2020.10.13 16:54  
  • 댓글 0

애플이 13일(현지시간) 5세대 이동통신(5G)을 탑재하고 디자인을 새롭게 바꾼 신형 아이폰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1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될 '아이폰12'는 아이폰으로는 처음으로 5G를 채택하는 데다 2017년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크게 바꾸는 것이어서 대규모 교체 수요를 낳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실제 이날 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6% 이상 상승했다.

애플은 13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한다. 애플은 이 행사가 무슨 행사인지 밝히지 않고 있지만 관례에 따라 올가을 출시될 신형 아이폰12가 공개될 것으로 미 언론은 보고 있다.

특히 아이폰12에는 기존 제품과 차별화되는 많은 업그레이드 요소가 담겨 많은 교체 수요를 자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이폰12는 모두 4종류의 모델로 나온다는 게 시장의 관측이다.

모건스탠리는 아이폰12 미니(5.4인치),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이상 6.1인치), 아이폰12 프로 맥스(6.7인치) 등 4가지 모델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아이폰11보다 1개 모델이 더 많아지는 것으로 소비자들에게 더 폭넓은 선택지를 줘 판매량을 증대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또 일부 모델에는 초고속 이동통신 서비스인 5G가 탑재돼 더 고화질의 동영상을 즐기고 더 강화된 증강현실(AR)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미국에서도 더 속도가 빠른 밀리미터파 5G는 일부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상용화가 된 실정이어서 모든 소비자가 5G의 잠재력을 다 누리기엔 한계가 있다. 또 신형 아이폰이 밀리미터파 5G까지 지원할지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디자인에도 눈에 띄는 변화가 적용된다. 애플은 처음으로 앞화면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바꾼 아이폰X 이후 디자인에 큰 변화를 주지 않았지만 아이폰12에는 '아이패드 프로'처럼 모서리가 직각을 이루는 베젤이 적용되는 등 디자인이 바뀔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애플이 큰 변화를 준 아이폰을 내놓은 것은 대화면이 적용된 아이폰6가 나온 2014년이었다. 이는 당시 대규모 교체 수요를 낳았고 애플은 이후 1년간 2억3천100만대가 넘는 아이폰을 팔았다. 이 수치는 애플이 2018년 아이폰 판매대수 공개를 중단할 때까지 연간 최고 판매량으로 남았다.

모건스탠리는 "올가을의 (아이폰) 출시는 최근 몇 년 새 가장 중요한 아이폰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1 회계연도에 애플이 아이폰 2억2천만대를 판매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모건스탠리의 전년도 추정치보다 22% 많은 것이다.

올해는 신작 아이폰 발표가 늦춰진 만큼 제품 출시도 예년보다 다소 늦어질 전망이다.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 루카 마에스트리는 7월 열린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지난해 우리는 새로운 아이폰을 9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했다"며 "올해는 공급이 몇 주 뒤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산 차질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애플의 주가는 신형 아이폰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 듯 6.35% 상승했다. 이는 7월 31일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CNBC는 또 애플 신제품을 정확히 예측하기로 유명한 TF 인터내셔널증권의 애널리스트 궈밍치를 인용해 애플이 이 행사에서 신형 헤드폰과 인공지능(AI) 스피커 '홈팟'의 소형 버전을 공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