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8 수 19:3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국내차 5개사, 추석절 앞두고 차량 무상점검23∼25일 전국 직영·협력 서비스센터 2천224곳서
  • 산업팀
  • 승인 2020.09.20 07:17 ㅣ 수정 2020.09.20 07:17  
  • 댓글 0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추석 연휴를 맞아 국내 자동차 제작사와 함께 가을철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오는 23∼25일 진행되는 이번 무상점검에는 현대차와 기아차, 한국GM, 르노삼성차, 쌍용차 등 국내 모든 제작사가 참여한다.

현대차는 직영 서비스센터 22곳과 블루핸즈 1천369곳, 기아차는 직영 서비스센터 18곳과 오토큐 798곳에서 각각 무상점검을 한다. 또 한국GM은 직영서비스센터 9곳, 르노삼성차는 직영서비스센터 12곳, 쌍용차는 직영서비스센터 2곳에서 해당 서비스를 진행한다.

▲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추석을 앞두고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무상점검 기간 지정된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은 엔진·에어컨·제동장치 상태, 타이어의 공기압·마모상태, 냉각수·각종 오일류, 와이퍼, 휴즈 상태 등을 점검받을 수 있으며 필요시 휴즈 등 일부 소모성 부품은 무상 지원받을 수 있다. 서비스 시간은 오전 8시30분∼오후 5시30분이다.

이와 함께 운전 중 고장, 교통사고 등 긴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가장 가까운 정비소에서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작사별 긴급출동반도 상시 운영해 고객에게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협회는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