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8 수 19:38
HOME 뉴스 국제
중국, 美 틱톡·위챗 제재에 "보복할 것"中 상무부 "미국이 시장 질서 교란해…강력히 반대"
  • 국제팀
  • 승인 2020.09.19 11:51 ㅣ 수정 2020.09.19 11:51  
  • 댓글 0

미국이 중국 동영상 앱 틱톡과 모바일 메신저 위챗에 대한 강력한 제재에 나서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보복을 예고했다.

19일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20일부터 미국에서 틱톡 다운로드를 못 하게 하고 위챗 사용을 금지한 것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의 이런 움직임을 주목했다"면서 "미국이 국가 안전을 이유로 위챗과 틱톡 관련 거래를 금지하고 관련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훼손하며 정상적인 시장 질서를 교란해 중국은 이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미국이 증거도 없이 힘을 동원해 이들 기업을 사냥하고 있다"면서 "이는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 활동을 방해하고 미국 투자 환경에 대한 국제 투자자의 신뢰를 훼손하며 국제 경제 무역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이런 패권 행위를 중단하길 촉구한다"면서 "잘못된 관행을 즉각 중단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국제 질서를 보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고집을 피우면 중국은 필요한 조치를 해서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가 틱톡과 위챗에 대한 강력한 제재 방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애플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 등은 미국 내에서 틱톡과 위챗 앱 제공을 중단해야 한다.

상무부는 이번 조처를 내린 이유로 틱톡과 위챗이 수집하는 사용자의 네트워크와 위치, 인터넷 검색 정보 데이터가 중국 공산당에 넘겨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