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2 목 19:2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글로벌 AI 콘퍼런스 'AWC 2020' 개막오늘부터 이틀간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9.17 18:20 ㅣ 수정 2020.09.17 18:20  
  • 댓글 0

글로벌 인공지능(AI) 콘퍼런스로 자리 잡은 'AWC 2020'이 오늘 부터 이틀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린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 행사에는 9개국 38명의 전문가가 연사로 참가한다.

'인공지능의 미래'라는 주제로 딥러닝, 디지털 헬스,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스마트 제조, 스마트 항만 등 6개 세션에 걸쳐 콘퍼런스가 이어진다.

▲ 글로벌 AI 콘퍼런스가 오늘부터 이틀간 온·오프라인으로 열린다.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개막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 서병수·황보승희 의원,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야콥 할그렌 주한 스웨덴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진행됐다.

정 총리는 온라인 축사를 통해 "이미 선진국 정부와 기업은 AI에 앞다퉈 투자하고 있고 코로나로 이런 추세는 더욱더 가속화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AI 강국으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열정을 갖고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 의원도 "우리 사회는 코로나를 겪으면서 과학이 곧 국력이라는 현실을 더욱 실감했다"며 "예년과 비교해 대면 행사는 줄었지만 현재의 인공지능과 K-ICT 역량을 마음껏 확인할 수 있는 행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첫날 콘퍼런스는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이 'AI, 행복한 미래의 동반자'라는 주제로 첫 세션을 시작한 데 이어 스웨덴, 미국, 영국의 전문가가 스마트 제조, 딥러닝, 스마트 시티 등의 주제를 설정해 세션을 열었다.

18일에는 김진형 중앙대 석좌교수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유행과 그 이후 인공지능의 역할'에 대한 스페셜 세션을 진행하고 캐나다, 핀란드,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의 전문가가 디지털 헬스, 헬스 테크, 모빌리티, 스마트 항만 등에 대한 세션을 연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