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8:0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LG화학 배터리 사업 부문 분사 임박17일 이사회 승인 예정
  • 산업팀
  • 승인 2020.09.16 14:45 ㅣ 수정 2020.09.16 17:41  
  • 댓글 0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에 대한 물적 분할을 추진한다. 회사는 이를 위해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증권가와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을 하는 전지사업부를 분사하기로 하고 17일 이사회를 통해 이를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분사 방식은 LG화학을 물적 분할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전기차 배터리 성장을 위해 상장(IPO)을 통한 투자자금 확보 목적이 크다.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이 물량을 위해서는 현지 공장 신설에 매년 3조 이상의 투자금이 투입돼야 하는데 상장을 통한 자금 확보가 절실하다는 것이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하면 분사하는 전지사업부문의 지분을 모두 보유하는 만큼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고,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막대한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은 내부적으로 전지사업부문의 분사를 꾸준히 추진해왔다. 그러나 배터리 사업 부문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적자가 이어지면서 쉽게 분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흑자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충분히 상장 여건이 갖춰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2분기 LG화학 전체 매출액은 6조9천352억원, 영업이익은 5천716억원이며, 이 가운데 전기차 배터리를 포함한 전지 부문의 매출은 2조8천230억원, 영업이익은 1천555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150조원 규모의 수주 잔량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 테슬라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폴크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벤츠·포르쉐·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이번 분사 추진으로 SK이노베이션과 벌이고 있는 영업비밀 침해에 대한 미국 ITC 소송과 관련한 합의도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

업계에서는 LG화학이 요구하는 보상 합의금이 수조원 대에서 1조원대 초반으로 내려왔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다만 이에 대해 LG화학은 "합의금 규모는 사실 무근이며, 현재 합의와 관련해 진전된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