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2 목 19:25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노웅래 "공공배달로 배달수수료 낮춰야"
  • 정치팀
  • 승인 2020.09.14 10:46 ㅣ 수정 2020.09.14 10:46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배달 수요가 급증했으나, 10% 대의 높은 수수료로 대기업만 배불리고 있다"며 "공공배달을 통해 배달 수수료를 2%까지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

14일 노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거리두기 일부 완화는 정부의 고육지책이지만, 영세 자영업자를 위한 근본적 대책은 아니다. 임대료 인하나 배달료 인하처럼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에 배달은 필수"라며 "서울시와 경기도가 의욕적으로 (공공배달앱) 가맹점을 모집 중인데, 정부가 앞장서 지원하고 홍보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의 북미대화 성사 공로를 평가한 미국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를 거론, "평화를 위해 묵묵히 일해온 문재인 정부의 성과가 이제야 밝혀졌다"고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아무리 북미관계가 중요하다고 해도 그 열쇠는 우리 정부가 쥐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제 교착상태인 남북관계의 개선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다시 한번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설 때"라고 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