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8:03
HOME 뉴스 국제
바이트댄스, 틱톡 인수자로 오라클 선정
  • 국제팀
  • 승인 2020.09.14 09:43 ㅣ 수정 2020.09.14 09:43  
  • 댓글 0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운영하는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 협상자로 오라클을 선정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이번 협상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 바이트댄스가 MS를 제치고 오라클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을 틱톡 매각 협상의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틱톡 매각 협상에 있어 오라클이 바이트댄스의 "신뢰하는 기술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틱톡 인수를 놓고 경합을 벌인 마이크로소프트(MS)도 바이트댄스로부터 틱톡을 MS에 매각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은 사실을 밝혔다.

MS는 이날 성명에서 "우리 제안이 틱톡 이용자들에게 도움이 되며, 동시에 국가 안보를 수호한다고 확신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틱톡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로부터 퇴출 위기에 놓인 가운데, MS와 오라클 등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바이트댄스와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를 놓고 협상해왔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며칠 새 오라클이 경쟁자인 MS보다 우세한 상황이라고 보도해 오라클이 인수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점쳐졌다.

그러나 오라클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해도 곧바로 매각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바이트댄스는 미국과 중국 정부로부터 매각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한 바이트댄스는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핵심 알고리즘은 매각이나 이전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상황이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할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바이트댄스 이사회에서 이뤄진 논의에 대해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을 인용,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알고리즘은 제외한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회사는 (소프트웨어의) 소스코드를 그 어떤 미국 매수자에게도 넘겨주지 않을 것이나 미국의 틱톡 기술팀이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트댄스는 미 당국과 틱톡 매수 희망자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트댄스 측의 이같은 조건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틱톡 매각 가능성은 사라지고, 미 정부가 매각 기한으로 제시한 15일 이후 미국 사용자들은 더는 이 앱을 이용할 수 없다.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새롭게 도입한 수출 규제안에 따라 "알고리즘 없는 매각"이 그 어떤 종류의 매각 및 구조조정 협상에 있어서의 '요점'(bottom line)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2주 전 통과한 수출 규제안에 따르면 틱톡의 알고리즘 같은 주요 기술은 정부의 승인이 있어야 해외에 넘길 수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