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2:2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심상정 "이상직, 사재 출연해야"
  • 윤상진 기자
  • 승인 2020.09.09 14:52 ㅣ 수정 2020.09.09 14:52  
  • 댓글 0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스타항공의 정리해고와 관련, "212억의 재산을 가진 창업주 민주당 이상직 의원은 일자리 유지를 위한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5억원의 고용보험료조차 떼먹으며 노동자들이 고용유지지원금조차 받을 수 없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 정의당 심상정 대표.

9일 심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집권여당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사회적 책임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스타항공의 사실상 오너인 이 의원이 파산위기에 대한 경영상의 책임과 고통분담에 나서야 한다"면서 "사재출연 등으로 적극적으로 노동자 일자리 위기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더 급한 사람에게 더 빠르고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한 뒤 "이 대표께서는 사지로 내몰린 절박한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에게 무엇을 지원할 것인지 밝혀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