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2:28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추석 귀성 다음으로 미루자”
  • 윤상진 기자
  • 승인 2020.09.08 07:04 ㅣ 수정 2020.09.08 07:04  
  • 댓글 0

정부가 추석명절 이동 자제를 권고나선 것은 국민모두가 곱씹어야 할 중대사다.

추석명절에 성묘를 하지 말라는 얘기는 아니다. ‘코로나19’ 재 확산으로 깜깜이 환자가 늘어나고, 이로 인해 서민경제가 바닥을 치고 있는 상황이다.

추석명절로 인해 코로나가 더욱 확산될 경우 한국사회는 그야말로 ‘대위기’에 빠질 수 있다.

코로나가 재 확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귀성보다는 집에 머무르라는 정부 권고를 귀담아 들어야 할 때다.

조상을 모시는 차례 또한 중요하지만, 올해처럼 코로나에 걸릴 확률이 크다면 이동자체를 자제해야 한다.

특히 성묘를 지금이 아닌 코로나가 물러난 시점인 뒤로 늦추는 것이 불효가 아니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자칫 성묘나 추석 귀성으로 인해 자신이 코로나에 걸리거나 가족들에게 전염돼서는 안 될 일이다.

차례를 지내지 말라는 게 아니다. 안전한 집안에서 가족끼리 추석을 쇠고 차례를 지내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혹자가 내가 성묘 가는 것을 왜 막느냐고 한다고 오해를 해서는 안 된다. 혹여 나로 인한 코로나 감염만이 아닌 가족 또는 주변에게 전파되는 우를 범하지 말자는 것이다.

최근 교회나 특정 병원에서 전파 감염되는 사례를 보더라도 수백만명이 동시에 이동하는 상황에서 코로나 재 감염사태가 일어난다면 방역당국도 속수무책일 게다.

추석 대이동은 분명하게 코로나 확산을 부추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에 바짝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 된다.

나 하나 귀성한다고, 성묘 간다고, 무슨 문제가 있냐고 반문한다면 혹여 자신이 코로나에 확진돼 부모나 가족에게 전염시킨다면 엄청난 불행이 닥칠 것이란 점을 인지해야 한다.

지금으로서는 국민 모두가 코로나 확산방지에 모두가 동참하고 조심해야 할 때다. 장부가 오죽하면 온라인 성묘를 하라고 하겠는가. 그 만큼 절실한 상황이란 점을 국민 모두가 느껴야 한다.

방역 2.5단계가 3단계로 올라가면 국민생활을 엄청난 압박을 받게 된다. 일상의 생활이 어려워지고 서민경제가 붕괴되는 시련이 동반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그런 점에서 정부가 권고하지 않더라도 국민 모두가 방역에 동참하는 국민협조가 이뤄져야 한다.

국민 다수가 소수의 그릇된 행동을 막아야 하고, 코로나 전파가 소멸되도록 모든 방역에 함께 나서야 한다.

그 길만이 작금의 코로나 비상시기를 대처하는 슬기로운 지혜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