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4 일 19:29
HOME 뉴스 ICTㆍ과학
KETI, '에너지 모으며 바깥도 보는' 투명 태양전지 개발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8.30 07:19 ㅣ 수정 2020.08.30 07:41  
  • 댓글 0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은 에너지를 모으며 바깥 풍경도 환하게 볼 수 있는 창호형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30일 KETI에 따르면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를 건물 벽면에 붙이는 방식은 설치가 어려운 데다, 태양광 각도에 따른 효율 저하, 창호 면적 증가로 인한 설치 면적 감소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 KETI, 세계 최고 수준 창호형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 개발.

이번에 개발한 창호형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를 활용하면 이런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투명하고, 전력 생성 및 열에너지 보전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다고 KETI는 설명했다.

이 기술 구현을 위해서는 고효율 LSC(발광태양집광판) 개발이 핵심이다.

▲ 단위 LSC 태양전지 모듈.

LSC는 나노입자 크기의 형광체가 분산된 투명한 판이다. 입사되는 광량의 상당량을 수평면으로 보낼 수 있어 수평면에 태양전지를 설치하면 투명한 특성을 유지한 채 태양광 발전을 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산업부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 사업' 지원으로 개발됐으며 한국나노기술원, 홍익대, 경기대, 영동테크윈, LG화학이 공동 참여했다.

KETI 디스플레이연구센터 한철종 센터장은 "세계 최고 수준인 이 기술을 앞으로 창호나 차음벽, 전기자동차 선루프 등에 적용하면 투명하면서도 태양광 발전을 할 수 있어 사업성과 사회적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