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7 일 13:02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정세균 " 태풍 '장미' 상륙에 철저 대비"
  • 사회팀
  • 승인 2020.08.10 10:56 ㅣ 수정 2020.08.10 10:56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제5호 태풍 장미의 상륙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히 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10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전국 곳곳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한 상흔이 채 아물기도 전에 태풍이 다가와 이재민뿐만 아니라 국민께서도 걱정을 많이 하고 계시다"고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이번 태풍은 소형급인 반면에 이동속도가 매우 빨라 강풍에 따른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며 "태풍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은 강풍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올 때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며 "현장의 재난대응 관계자들도 예찰·현장통제·응급구조 등 임무 수행 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한편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와 관련해 "수사당국은 이번 사고의 전말을 신속하게 규명해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국민께 밝히라"고 지시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