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7 일 12:49
HOME 뉴스 ICTㆍ과학
서울시 'AI 양재 허브' 2년 8개월만에 80여 기업 입주
  • 산업팀
  • 승인 2020.08.10 07:27 ㅣ 수정 2020.08.10 07:27  
  • 댓글 0

서울시는 2017년 12월 문을 연 'AI 양재 허브'(홈페이지 주소 ai-yangjae.kr)에 80여개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 입주해 시의 지원을 받으며 성장 중이라고 밝혔다.

10일 시에 따르면 한국교총회관, 하이브랜드빌딩, 희경빌딩 등에 있는 AI 양재 허브 입주 기업들은 2018∼2019년에 443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하고 607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362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AI 양재 허브에서 운영되는 'AI 컬리지' 전문교육과정에서 작년까지 훈련을 받은 취업준비생, 관련 학부 전공생, 예비 개발자 등 인재는 572명에 이른다.

시는 올해 6월 AI 양재 허브 인근의 옛 품질시험소 건물을 리모델링해 연면적 1천98㎡ 규모의 교육전문동을 준공하고 AI 산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 양성과 연구개발에 사용키로 했다.

올해는 9개 과정에서 약 1천명에 대한 교육훈련이 이뤄진다.

교육전문동의 강의실 4개와 다목적실 1곳은 교육 일정이 없을 경우 시간당 1만5천원에 일반 시민에게 대관된다.

또 이 건물 1층에는 '빅데이터 캠퍼스 분원'이 이달 말부터 가동된다. 누구든지 사전 신청 후 방문하면 신용카드, 대중교통, 유동인구 등 시민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민간데이터와 생활인구,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등 공공데이터 등을 자유롭게 열람·분석할 수 있다.

서울시는 AI 양재 허브 설립 이래 카이스트-㈜모두의연구소 컨소시엄에 운영을 맡겨 왔으나, 위·수탁 협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공모를 통해 국민대 산학협력단(단장 신동훈)-한국전자통신연구원(대표 김명준) 컨소시엄을 새 운영기관으로 선정하고 협약을 체결해 올해 7월 1일부터 운영을 맡겼다.

계약 기간은 2022년말까지 2년 6개월이며, 새 센터장은 윤종영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원 교수가 맡고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