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0 일 18:03
HOME 뉴스 정부·정치
5G 자급제폰으로 LTE 요금제 가입 검토과기부-이통3사 "5G자급제 단말기 구매시 LTE요금제 개통방안 논의 중"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8.05 10:10 ㅣ 수정 2020.08.05 10:24  
  • 댓글 0

5G 자급제 단말기에서 LTE 요금제를 정식으로 가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5일 이동통신업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과기부와 이통3사는 5G 자급제 단말기를 산 소비자가 LTE 요금제로 개통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현재는 5G 자급제 단말기를 개통하기 위해 5G 유심과 5G 요금제를 이용해야 한다.

5G 스마트폰에서 LTE 요금제 가입이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통신3사가 5G 스마트폰에는 5G 요금제를 써야 한다는 원칙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5G 품질에 대한 불만으로 LTE를 사용하기 원하는 이용자들은 일단 5G로 개통 이후 기존에 사용하던 LTE 유심을 5G 스마트폰에 바꿔 넣는 방식의 '편법'을 이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목표 시기가 정해진 것은 아니고 정부 주도로 개선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시행되면 유통망에서 5G 자급제폰을 LTE 요금제로도 가입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G·5G 겸용 자급제 단말기를 구매한 소비자가 통신사 대리점에서 5G 요금제 가입을 강요받아 요금제를 자유롭게 선택할 권리를 침해받고 있다"며 "정부가 근본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