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3 수 18:4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국내 유전체 분석기업 3사 '업무협약'바이오 빅데이터구축 시범사업 참여
  • 산업팀
  • 승인 2020.08.04 16:39 ㅣ 수정 2020.08.04 16:39  
  • 댓글 0

국내 유전체 분석 기업 마크로젠, 디엔에이링크, 테라젠바이오는 함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K-DNA)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국내 유전체 분석기업 3사는 K-DNA를 위한 컨소시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4일 이번 시범사업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가 참여해 신약·의료기기 제품 개발 및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K-DNA 사업의 일환이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시범사업이 진행된다.

K-DNA는 1조5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강한 사람, 암 환자, 희귀질환 환자 100만 명의 임상 시료를 모아 유전체 빅데이터를 생산하고 활용하는 다부처 사업이다.

협약을 맺은 3사는 이 시범사업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대규모 임상 샘플 관리,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 데이터 생산 및 관리, 파이프라인 구축 등 본 사업 진행 이전에 필요한 표준을 만들 예정이다. 본 사업이 진행되면 컨소시엄을 확대해 국내 유전체 산업과 관련된 학계와 업계의 참여도 촉구할 계획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