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7:15
HOME 뉴스 국제
중국 언론 "트럼프 '틱톡' 금지 역효과 낼 것""미국 상장 중국기업 본토 회귀 가속화"
  • 국제팀
  • 승인 2020.08.02 12:17 ㅣ 수정 2020.08.02 12:17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을 미국에서 금지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중국 언론은 이런 조치가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2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를 인용해 틱톡 사용 전면 금지나 틱톡 미국 사업 매각 같은 조치는 근시안적인 정치적 억압일 뿐이며 미국 시장에 대한 기업의 신뢰를 저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중 관계는 무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홍콩 문제 등으로 악화 일로인 가운데 틱톡은 양국 분쟁의 새로운 도화선으로 떠올랐다.

미국 관리들은 틱톡의 개인 데이터가 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말한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밝혔다.

이후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사업을 전면 매각하기로 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를 인수할 것이라는 로이터 보도가 있었으나 월스트리트저널은 양사 간의 협상이 중단됐다고 전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IT 애널리스트 류딩딩은 트럼프 정부의 틱톡 금지 추진에 대해 "미국 시장에 대한 세계 기업의 신뢰는 영향을 받을 것"이라면서 미국에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쑨리젠 푸단대학 금융연구센터 소장은 틱톡 사태가 미국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중국 회귀 추세를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기업이 최악의 시나리오에 준비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트럼프 정부가 재선을 위해 큰 인기를 누리는 틱톡을 정치적으로 탄압하면 역효과만 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지난달 30일 틱톡이 대중과 시장의 수요에 따라 다양한 선택을 제공하고 각국 소셜미디어 시장의 건강한 발전에 이바지했다면서 미국을 향해 "중국 기업들에 개방적이고 공정하며 차별 없는 환경을 제공하고 무역 문제의 정치화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