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09:46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KAIST 놀이용 웨어러블 기기 개발소리 증강 기술 접목해 아이들 상상력 키워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8.02 07:06 ㅣ 수정 2020.08.02 07:06  
  • 댓글 0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이우훈 교수 연구팀이 소리 증강 기술을 접목한 팔찌형 웨어러블 기기를 개발했다.

'사운드 웨어'(Sound Wear)라 이름 붙인 이 기기는 아이들이 소리를 탐색·선택할 뿐만 아니라 만들고 교환할 수도 있는 놀이용 웨어러블 기기이다.

최근 디지털 기술 발달로 쌍방향적인 놀이 기기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야외 놀이를 위한 모바일 스크린 기반 시각 증강 기술도 스크린에만 집중돼 사회성 발달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 놀이용 웨어러블 기기 착용한 KAIST 연구팀.

예를 들어 증강현실 게임인 '포켓몬고'의 경우 아이들이 '고개를 숙이고'(Heads-down) 화면만 들여다보도록 만들어 창의성과 사회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

2일 연구팀은 실제 놀이처럼 '고개를 들고'(Heads-up) 사회적으로 상호작용을 하면서 신체 활동을 할 수 있는 사운드 웨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상의 소리나 악기 소리 등을 소리 증강 자료로 활용해 기기를 착용한 아이들이 소리 유닛 위에 팔찌처럼 생긴 사운드 웨어를 올려 소리를 탐색하고, 원하는 소리를 찾을 수 있다.

▲ 사운드 웨어를 이용해 놀이하는 아이들.

팔을 흔들어 소리를 내면서 여러 기기 간에 소리를 교환할 수도 있다.

이우훈 교수는 "시각에 매몰된 영상 시청과 게임에서 벗어나 디지털 기기로도 아이들에게 창의적인 즉흥 놀이, 사회적인 상상 놀이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지난 6일 온라인으로 열린 미국컴퓨터협회(ACM) DIS 국제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인 '어너러블 멘션'(Honorable Mention)을 받았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