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4 화 09:06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낮은 전압에도 작동하는 발광 센서 개발"외부 압력에 즉각 발광 반응"…전자 피부에 적용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8.01 18:18 ㅣ 수정 2020.08.01 18:18  
  • 댓글 0

한국연구재단은 연세대 명재민 교수 연구팀이 저전압에서도 구동되는 압력 감응 발광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상용 압력 센서는 외부 자극을 전기 신호로 바꾼 뒤 추가적인 장치를 통해 시각화하도록 돼 있어 구조가 복잡하고 자극을 실시간으로 인식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빛을 통해 외부 자극을 시각화하는 '압력 감응 발광 센서'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발광 재료가 비싼 데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기반으로 제작돼 전극·발광층·전자 수송층 등 복잡한 장치를 필요로 했다.

▲ 압력 감응 발광 센서 작동 모식도

또 구동 전압이 높아 웨어러블 기기로 착용하기엔 위험하다.

1일 연구팀은 전기화학 발광 물질을 활용해 전극 장치만 있으면 작동할 수 있는 압력 감응 발광 센서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전기화학 발광 물질은 전기를 가하면 양쪽 전극에서 산화 환원 반응 등 전기화학적 반응에 의해 빛이 나는 물질이다.
산화 환원 준위만 넘으면 되기 때문에 낮은 압력으로도 동작이 가능하다.

발광 물질은 이온성 액체를 전해질로 사용하고, 전해질의 누수를 막기 위해 고분자와 혼합해 겔 형태로 제작했다.

연구팀이 실제 손 마디 관절에 붙여 실험한 결과 외부 자극의 크기와 형태에 따라 발광 영역이 넓어지거나 패턴을 달리하는 것이 가능했다.

제1 저자인 권도균 연세대 연구원은 "전자 피부, 대화형 디스플레이, 로보틱스 등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 지난 9일 자에 실렸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