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09:4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성윤모 "디지털헬스케어 육성 지원"
  • 사회팀
  • 승인 2020.07.31 08:53 ㅣ 수정 2020.07.31 08:53  
  • 댓글 0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최근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31일 성 장관은 이날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 분야에서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처음으로 받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인 ㈜네오펙트를 찾았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네오펙트는 뇌졸중, 치매 등 신경계 질환 환자를 위한 재활 의료기기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서 의료클리닉 '커뮤니티 리햅 케어'(CRC)를 운영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기화를 계기로 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전면적인 비대면 의료를 시행 중이다.

지난달 규제 샌드박스 승인에 따라 소아마비, 뇌졸중 환자 등 재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가정에서 편리하게 재활 훈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성 장관은 디지털 재활 훈련 기기인 스마트 글러브와 스마트 보드, 비대면 의료 솔루션 텔레리햅(Tele-Rehab의 기술 시연을 참관하고 스마트 글러브를 직접 체험했다.

그는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 개발사업을 통해 기술개발과 임상, 인허가를 지원하겠다"며 "보험 등재와 관련해선 보건복지부 소속 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에서 컨설팅 등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높아진 국격을 배경으로 비대면 서비스인 디지털 헬스케어가 신 수출 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