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7:15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재용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자"
  • 산업팀
  • 승인 2020.07.16 18:40 ㅣ 수정 2020.07.16 18:52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품 제조 계열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여부 결정이 임박했다는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미래 먹거리' 현장을 다시 챙기며 현장 경영행보를 이어갔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방문해 전장용 적층 세라믹 캐파시티(MLCC)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MLCC(Multi-Layer Ceramic Capacitor)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반도체 부품에 전기를 공급하는 초소형 부품이다. 아주 작은 크기의 부품인데 거의 모든 전자제품에 들어가 '산업의 쌀'이라고 불린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은 전장·IT용 MLCC와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는 곳이다. 삼성은 2018년에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선정하고, 수요 증가에 대응해 삼성전기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구축했다.

최근 5세대 이동통신(5G)과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 기술이 발달하고 전기차·자율주행차가 확산하면서 차량용 전장부품 수요가 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보고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주문하기 위해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았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이날 부산 방문에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김두영 컴포넌트사업부장,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으로부터 사업과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받고 5G· AI·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며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 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하고 주요 신사업 투자와 경쟁력 강화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이 올해 들어 사업장을 직접 찾아 현안을 챙기고 임직원들과 만난 것은 7번째다.

1월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등을 방문했고, 지난 6일에는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 현장을 찾아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당부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