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8:52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코로나로 전기차 판매량 감소테슬라 부동의 1위…현대차 6위·기아차 7위
  • 산업팀
  • 승인 2020.07.16 07:23 ㅣ 수정 2020.07.16 10:07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현대·기아차 등 국내 기업도 비교적 선전했다.

16일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가 올해 1∼5월 세계 각국의 전기차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누적 71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3% 감소했다.

여기에는 순수전기차(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이 포함된 수치다.'

테슬라가 '모델3' 판매 증가로 총 12만5천800대를 판매하며 1위(점유율 17.7%) 자리를 굳건히 지켰고 BMW가 누적 5만대를 팔아 2위(7.0%)를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간 판매량에서 1위를 차지했던 중국의 비야디(BYD)는 코로나로 인한 자국 시장 침체로 3위(5.2%)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폭스바겐은 파사트 GTE와 e-Up! 신버전을 중심으로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면서 작년 동기 18위에서 올해는 4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현대차(3.7%)와 기아차(3.5%)는 5위 르노(4.1%)에 이어 나란히 6, 7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유럽 시장에서의 판매 감소 여파로 올해 1∼5월 판매량(2만6천500대)이 작년 동기간 판매량(2만7천대)보다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전체 순위는 9위에서 세계단 올라섰다.

기아차는 1∼5월 누적 판매량이 2만4천600대를 기록하며 작년 동기(2만1천300대) 14위에서 올해 7위로 올라섰다. 기아 시드 PHEV와 봉고 1T EV, 엑시드 PHEV 판매 호조가 영향을 미쳤다.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 여파로 올해 5월 한 달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작년 동월 대비 28.7% 감소한 14만대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 중국 시장 모두 신종 코로나 여파에 따른 침체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때문이다.

5월 전기차 판매량만 보면 현대차가 4천200대로 9위, 기아차는 4천400대로 6위를 기록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