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7:15
HOME 뉴스 ICTㆍ과학
KAIST, 초저전력 통신 가능한 IoT 개발후방산란 기술 이용해 게이트웨이 전력 소모 줄여
  • 과학팀
  • 승인 2020.07.13 13:21 ㅣ 수정 2020.07.13 13:48  
  • 댓글 0

한국과학기술원이 전력 소모를 줄인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 개발했다.

1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김성민·이융 교수와 정진환 연구원, 한국뉴욕주립대 류지훈 교수 공동 연구팀이 후방산란 기술을 이용해 전력 소모를 줄인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생활 속 사물과 사물 간 정보를 센서와 통신기기를 통해 서로 연결하는 기술이다.

연결된 기기 수가 많기 때문에 저전력·고집적화가 필수적이다.

▲ 무전원 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 연결 모식도.

특히 사물인터넷 기기들을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한 무선 송수신 장치인 게이트웨이는 송수신 장치에서 발생하는 전력 소모량이 커 별도의 전원 공급 장치가 필요하다.

연구팀은 후방산란 기술을 활용, 유선으로 전원을 공급하지 않고도 '에너지 수확'(Energy harvesting)을 통해 무전원으로 동작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를 개발했다.

후방산란 기술은 공중에 존재하는 방사된 신호를 반사해 정보를 전달하는 기술이다.

사물인터넷 기기들이 방사하는 무선 사물인터넷 신호를 와이파이 신호로 변조되도록 설계했다.

정진환 연구원은 "후방산란 기술을 이용해 사물인터넷 기기들을 매우 적은 비용으로 와이파이를 통해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다"며 "사물인터넷 대규모화에 대비해 인터넷 연결성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과학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