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7:1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르노삼성SUV XM3, 첫 수출길 오른다올해 칠레에 140대 수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7.11 07:09 ㅣ 수정 2020.07.11 07:32  
  • 댓글 0

르노삼성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가 오는 25일 첫 수출길에 오른다.

11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XM3 83대가 칠레로 처음 수출된다.

이번에 선적돼 수출되는 XM3는 칠레 시장 판매를 위한 대리점 전시와 고객 시승 등에 우선하여 사용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차는 연말까지 추가로 57대를 수출해 올해 총 140대의 XM3를 칠레에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XM3는 동급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하며 지난 3월 한국 시장 출시 이후 2개월 만에 국내 B세그먼트 SUV 판매 1위를 기록했다. 또 4개월 연속 월 5천대 이상이 판매되는 등 올해 상반기에 총 2만2천252대가 팔렸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닛산 로그 이후 부산공장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XM3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며,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