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7:1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LG전자·LG디스플레이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7.08 11:38 ㅣ 수정 2020.07.08 11:38  
  • 댓글 0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환경부와 함께 포장재 재사용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8일 LG전자는 경남 창원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범 대상 품목은 LG전자의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OLED) 패널 포장재다.

실외기 포장재는 기존에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 대신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실외기 1대당 사용되는 종이는 기존 2천950g에서 300g으로 줄였다.

LG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연간 약 85t의 종이와 19t의 발포 스티로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패널 사이에 끼우는 완충 시트, 외부 스티로폼 박스, 지게차 운반용 받침대 등 올레드 패널 포장재를 수거해 재활용할 예정이다.

포장재를 80%씩 회수해 5차례 이상 사용하면 기존 대비 포장재를 약 70%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LG전자 송대현 사장, LG디스플레이 최영근 전무 등이 참석했다.

송대현 사장은 "고객들에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