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19:49
HOME 뉴스 정부·정치
과기부,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에 추경 200억 투입XR융합프로젝트 100억원·비대면 핵심 서비스 제작 100억원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7.07 12:04 ㅣ 수정 2020.07.07 15:44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기술(XR)을 활용한 서비스 제작을 지원하는 '실감 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에 추가경정예산 2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실감기술(XR)은 가상과 실제가 현실감 있게 공존·소통할 수 있는 기술로 VR, AR, MR(혼합현실)을 통칭한다. 과기정통부는 X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을 주도해 사회활력 제고와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핵심기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7일 과기정통부는 'XR 융합 프로젝트' 3개 과제에 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XR 융합 프로젝트는 혼합현실(MR) 기반 테러상황 대응 교육 훈련 시스템(40억원)과 중증외상 처치훈련 시스템(25억원), 제조 설비 가상 시뮬레이션 시스템(35억원) 등을 개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과기정통부는 또 원격회의·협업·교육·전시 등 XR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에 100억원을 투입, 총 25개 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XR을 활용한 공공·산업 현장의 생산성 혁신과 온라인 환경에서도 대면 수준의 경험·몰입감 제공이 가능한 비대면 원격서비스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