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5 수 10:24
HOME 뉴스 ICTㆍ과학
5G폰 시장 초기 경쟁 '치열'中 5G 확산 빨라 화웨이 초기 승기…내년엔 애플이 1위" 예상
  • 국제팀
  • 승인 2020.07.05 07:17 ㅣ 수정 2020.07.05 07:17  
  • 댓글 0

올 하반기 애플의 참전을 계기로 5G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격화할 전망이다. 전체 스마트폰 시장 1위는 삼성전자이지만 5G폰 시장에서는 올해 화웨이, 내년 애플이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2억3천440만대로 예상된다.

이는 한해 스마트폰 시장 규모를 약 15억대로 계산했을 때,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15% 수준으로 작년(1천860만대)과 비교해 10배 이상 커진 수치다.

작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7.2%, 삼성전자가 36.0%로 비등비등했으나, 올해와 내년에는 애플 5G 아이폰 출시, 국가별 5G 도입 속도 차이 등을 이유로 업체별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것은 자국 시장을 등에 업은 화웨이다.

SA는 올해 화웨이가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27.3%로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다음이 애플(21.4%), 삼성전자(17.8%) 순이다.

화웨이는 중국 시장에서 빠른 5G 확산 속도에 힘입어 5G 스마트폰 출하량을 지속해서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아이폰12로 5G 시장에 처음 등장하는 애플 역시 북미, 서유럽, 일본 등을 중심으로 5G 고객을 늘려갈 예정이다.

SA는 내년에는 5G 스마트폰 시장이 6억대 규모로 커지면서 애플이 시장 1위로 부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미 시장이 어느 정도 확장된 중국 외에 미국, 서유럽을 중심으로 5G가 본격 도입될 것이라는 예상이 반영된 것이다.

예상 점유율은 애플(24.2%), 화웨이(22.2%), 삼성전자(15.1%) 순이다.

미국,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가입자가 많은 인도는 내년에야 5G 주파수 경매를 시작하고, 브라질·인도네시아 등 역시 5G가 본격 도입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삼성전자는 당분간 5G 시장에서 3위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가 시장 예측에 변수로 남아있다. 국가별 5G 도입 계획이나 확산 속도도 이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큰 타격을 받았고, 5G 시장도 당연히 쪼그라들 것으로 예상돼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우선 하반기 아이폰12가 출시되고 시장 반응을 봐야 5G 스마트폰 시장이 얼마나 빨리 확대될지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