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19:49
HOME 뉴스 ICTㆍ과학
NHN, 게임사업 확대 추진자회사 픽셀큐브·스타피쉬 합병
  • 홍구표 기자
  • 승인 2020.07.03 07:15 ㅣ 수정 2020.07.03 09:17  
  • 댓글 0

NHN은 게임 개발 자회사 NHN픽셀큐브와 NHN스타피쉬가 합병한다고 밝혔다.

NHN픽셀큐브는 2014년 설립된 게임 개발 및 운영 전문회사로, 일본에서 '라인팝', '라인팝2', '라인팝쇼콜라' 등을, 국내에선 '프렌즈팝'과 '피쉬아일랜드:정령의항로' 등을 선보였다.

흡수 합병된 NHN스타피쉬는 'PC 한게임 고스톱'과 '모바일 한게임 신맞고' 등을 서비스해왔다.

합병 회사 대표는 NHN픽셀큐브 이승혜 대표가 맡는다.

3일 NHN 관계자는 "서비스 운영의 효율화 및 기존 퍼즐게임과 캐주얼 보드게임 간 타깃 유저층 확대를 통한 시너지 제고가 목적"이라며 "스포츠 게임 개발사인 NHN빅풋 등 양대 개발 자회사를 중심으로 개발 역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HN은 올해 들어 게임 부문 조직개편과 신입사원 공개채용 정례화 등 게임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