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08:21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U+ 휴대폰 보험 가입기한 늘리고 요금 내려이통사 중 처음으로 보험 가입기한 30일→60일로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7.01 12:17 ㅣ 수정 2020.07.01 12:17  
  • 댓글 0

LG유플러스는 휴대전화 분실·파손 보험상품의 고객 혜택을 늘리고 불편을 줄이는 쪽으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1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지금까지 휴대전화 보험에 가입하려면 개통 후 30일 이내에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고객센터에 연락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개통 후 60일까지 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개통 당일 고객센터 근무시간이 종료돼 보험에 가입하지 못한 경우 다음날 다시 영업점을 방문해야 했지만 다음날 고객센터에 연락만 하면 가입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상품의 고객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고객혜택을 늘리는 정기개편을 실시한다.

LG유플러스는 보험 상품을 개편해 월 이용료를 낮췄다.

자사 휴대전화 보험 상품의 고객 부담금은 20%로, 25~30% 수준인 타사 상품보다 적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예를 들어, 출고가 135만3천원인 삼성전자 갤럭시S20+를 산 고객은 타사 보험 상품을 이용할 경우 월 5천500~5천800원을 내고 분실 시 33만8천250원을 납부해야 한다.

하지만 LG유플러스에선 월 5천400원을 내고 분실 시 부담금은 27만600원만 내면 된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팀장은 "앞으로도 고객 부담을 줄이는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