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08:21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칼 라이너 "미국 TV 코미디물 개척자 별세"
  • 국제팀
  • 승인 2020.07.01 08:30 ㅣ 수정 2020.07.01 08:30  
  • 댓글 0

미국 TV 코미디물의 개척자 칼 라이너가 9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이 같이 보도했다.

할리우드 영화감독 랍 라이너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아버지 칼 라이너가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 자택에서 전날 밤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 미국 TV 코미디물 개척자 칼 라이너.

칼 라이너는 1950∼60년대 TV 코미디물인 '딕 반 다이크 쇼'와 '2천살의 노인', '유어 쇼 오브 쇼' 등에서 배우 겸 작가로 활약하며 명성을 얻었고, TV 부문 최고 권위의 상인 에미상을 수차례 수상했다.

그는 이후 영화감독으로 변신해 1970∼80년대 코미디 배우 스티브 마틴과 함께 다양한 코미디물을 제작했고, 2001년에는 조지 클루니와 브래드 피트 주연의 범죄물 '오션스 일레븐'에 조연으로 등장하는 등 말년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그는 코미디물 개척에 기여한 공로로 1999년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을 올렸고, 2000년 존 F. 케네디 센터가 수여하는 마크 트웨인 유머상을 받았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