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2 일 13:2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작년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94%가 수의계약CEO스코어, 55개 그룹 조사…SK그룹, 40조원 1위
  • 산업팀
  • 승인 2020.06.24 07:13 ㅣ 수정 2020.06.24 10:57  
  • 댓글 0

지난해 국내 대기업 집단 중 계열사 내부거래 수의계약 금액이 가장 많은 곳은 SK그룹으로 40조원이 넘었다.

신세계, 네이버, 금호아시아나 등 17개 그룹은 지난해 내부거래의 100%를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 2천113개 계열사의 내부거래 행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 금액은 총 167조4천925억원이며 이 가운데 94.0%(157조3천603억원)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다.

55개 그룹 중 지난해 수의계약 금액 규모가 가장 큰 곳은 SK그룹으로 총 40조1천184억원에 달했다. 전체 내부거래(40조7천273억원) 중 98.5%가 수의계약이었다.

이는 2위인 현대차그룹(33조7천549억원, 91.4%)과 3위 삼성그룹(24조8천806억원, 99.3%)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LG그룹은 12조3천963억원(82.9%)으로 4위를 기록했다.

조사 대상 55개 그룹 가운데 계열사 간 내부거래의 100%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진 곳은 17개에 달한다.

신세계와 네이버, 하림, 금호아시아나, 금호석유화학, 중흥건설, 이랜드,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동국제강, 하이트진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넥슨, 부영 등이 대표적이다.

이 중 신세계는 내부거래 수의계약 거래가 규모가 2조3천712억원으로 유일하게 1조원을 넘었다.

기업별로는 조사 대상 2천113개 계열사 중 922곳(43.6%)의 수의계약 비중이 100%였다.

SK에너지는 17조5천914억원의 내부거래를 전부 수의계약으로 했고, 현대모비스도 수의계약 규모가 12조7천733억원으로 10조원을 넘었다.

SK인천석유화학(5조4천477억원), 삼성물산(5조481억원), 현대오일뱅크(3조9천520억원), LG전자(3조3천279억원), SK종합화학(2조8천3억원), 삼성전자(2조3천895억원), 삼성엔지니어링(2조2천589억원), 현대자동차(1조8천684억원) 등의 순으로 수의계약 금액이 많았다.

오너일가가 지분을 가진 경우 계열사 일감 규모가 100억원 이상일 경우 90% 이상이 수의계약으로 거래가 진행됐다.

거래 규모가 400억원 이상 500억원 미만일 경우 95.9%로 가장 높았고, 500억원을 넘을 경우에도 94.6%가 수의계약이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오너일가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경우 거래대금이 커질수록 수의계약을 통한 내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