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8:1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국내 스타트업, 美 월마트서 기술 검증무협, 미국 '스타트업정키'와 업무협약 체결
  • 윤상진 기자
  • 승인 2020.06.01 12:38 ㅣ 수정 2020.06.01 15:42  
  • 댓글 0

한국 스타트업들이 월마트나 페덱스 같은 미국 유명 대기업의 영업 시설에서 각자 보유한 신기술을 검증할 기회가 마련될것으로 봉;ㄴ다.

1일 한국무역협회는 미국 스타트업 지원재단인 '스타트업정키'(Startup Junkie)와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시험장) 및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정키는 월마트 창업자 샘 월튼 일가가 직접 출연, 후원하는 재단이다.

미국 상무부, 아칸소 월튼 경영대학 등 미국 정부 기관과 대학도 이 재단을 후원하며 월마트, 페덱스, 타이슨푸드 등 대기업을 주요 협력 파트너로 뒀다.

최근에는 서울에 거점을 마련해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기술 검증 파일럿 테스트 지원과 투자 활동을 계획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월마트와 페덱스 등 상업시설에 국내 스타트업 기술을 적용하고 실증하는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에 나선다.

기업형 액셀러레이터(AC) 프로그램도 공동 추진한다. 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창업자 발굴과 투자, 교육, 전문 멘토링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아울러 월마트 등 유통채널에 국내 스타트업 혁신 제품이 입점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무협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들이 두 달 동안 현장에서 기술 검증을 하게 되면 상대방의 사업모델과 기술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 있게 돼 서로 협력할 가능성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스타트업 기술의 가능성이 입증되면 해외 대기업들이 투자나 인수합병(M&A), 조인트 벤처(JV) 형태로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스타트업정키의 루이스 디젤 아시아 대표는 "기존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력방식이 의사결정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 데 반해 이번 사업은 상호 적합성을 신속히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