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5:3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SK ICT 패밀리 '헌혈 릴레이'코로나발 혈액 수급 위기에 11개사 동참 단체 헌혈 추진
  • 산업팀
  • 승인 2020.05.30 07:05 ㅣ 수정 2020.05.30 07:05  
  • 댓글 0

SK텔레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SK ICT패밀리사 임직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헌혈 릴레이에 나섰다.

30일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SK플래닛, ADT캡스, 11번가, SK텔링크, SK오앤에스,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SK홈앤서비스, 서비스탑 등 SK ICT패밀리사의 임직원들이 대구 지역본부를 시작으로 헌혈 릴레이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혈액 수급을 위해 혈액이 필요할 때마다 이뤄지는 일회성 참여가 아니라 릴레이 방식의 헌혈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는 판단 하에 기획됐다.

▲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SK ICT 패밀리 임직원이 헌혈 릴레이를 시작했다. SK텔레콤 매니저들이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가 함께 만든 헌혈 앱 '레드커넥트'를 소개하는 모습.

SK ICT패밀리사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며, 전국 각 본부 및 ICT 패밀리사에서 해당 지역 혈액원과의 ‘지역 매칭’ 형태로 단체 헌혈을 추진하게 된다.

SK텔레콤은 SK ICT패밀리사 구성원의 20%(약 8000명)만 참여해도 혈액 보유분 1.5일분 이상을 확보할 수 있어 국가적 혈액 수급 위기를 단계적으로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5일 전국에서 보유 혈액 감소폭이 가장 큰 대구 지역에서 첫 헌혈 릴레이에 나섰다. 28일 SKT 본사를 거쳐 원주 사옥(6월3일), ADT캡스(6월9~10일), 대전 둔산사옥, 광주 우산사옥 및 청주사옥(6월10일), 마포 사옥(6월11~12일), 부산 부암사옥(6월17일), 판교사옥 및 보라매사옥(6월22일) 등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SK ICT패밀리 구성원이 헌혈 릴레이에 참석하면 구성원 1인당 1만원의 기부포인트를 적립, 연말 사회공헌 사업에 기부하는 '행복크레딧'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행복크레딧이란 고객의 '착한 소비'와 ‘기부’를 연계한 신개념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11번가, SK스토아 등에서 소상공인, 사회적 기업 제품을 구매하거나, T맵 택시 앱 결제를 이용할 경우 기부 전용 포인트가 적립된다.

이번 헌혈 릴레이는 SK텔레콤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가 함께 만든 '레드커넥트' 앱을 통해 이루어진다. 참여를 원하는 각 지역본부/관계사를 비롯, 구성원 개인이 '레드커넥트' 앱을 통해 간편하게 헌혈 예약을 할 수 있다.

'레드커넥트'를 활용하면 혈액 위치 알림 기능을 통해 헌혈한 혈액이 어떻게 쓰이는지 이동 경로를 한눈에 조회할 수 있으며, 혈액 검사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신의 건강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