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5:57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인천공항, 세계 최초 스마트 저울 도입기내반입 여부까지 한 번에 확인
  • 산업팀
  • 승인 2020.05.29 07:25 ㅣ 수정 2020.05.29 07:25  
  • 댓글 0

수하물을 저울에 올려놓기만 하면 무게, 크기, 기내반입 여부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수하물 저울'이 세계 공항 최초로 인천공항에 도입된다.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세계 공항 최초로 스마트 수하물 저울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수하물 저울은 인천공항 제1, 2여객터미널 체크인카운터 및 탑승게이트 인근에 총 182대가 설치됐다.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오른쪽 세번째) 이 스마트 저울 시연을 하고 있다.

디지털 센서를 활용해 여객이 소지한 수하물의 무게와 크기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으며, 수하물 무료 위탁 및 기내반입 여부 확인도 할 수 있다.

기존 여객들이 이용하던 항공사별 기내 수하물 측정 저울과, 위탁 수하물용 공용저울은 단순히 무게만 잴 수 있었다. 또 항공사별 상이한 수하물 규정에 대한 안내 기능도 없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그러나 이번에 도입된 스마트 수하물 저울은 초음파 센서 및 3D 카메라 센싱 기술을 도입해 수하물의 무게와 크기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어 여객 편의를 개선했다.

43인치 터치화면을 통해 항공사 선택을 하거나 탑승권을 인식하면 항공사별 수하물 규정에 따른 무료 위탁과 기내 반입 가능 여부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수하물 저울은 인천공항공사가 국내 우수 중소‧중견기업과 공동으로 개발했다.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세계 공항 최초로 스마트 수하물 저울을 도입함에 따라 여객 편의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