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우체국 택배 10월부터 로봇이 배달우정사업본부, 5G·AI 활용 물류자동화 시범운용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5.28 14:14 ㅣ 수정 2020.05.28 15:37  
  • 댓글 0

앞으로는 택배를 보내기 위해 우체국을 방문하는 대신 동네를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집으로 오는 택배도 집배원 대신 무인 배달로봇이 배달해 줄 예정이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5G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르면 10월부터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내년 말까지 21개월간 시범운용에 들어간다.

우정사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와 미래 물류서비스 혁신을 위해 이 같은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 앱으로 등기·택배우편물을 신청·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앱으로 지정한 시간과 지정한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앱으로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보조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과기정통부는 5G 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하고 기술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으로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 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기술개발이 우편서비스가 변화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물류 자동화와 효율화로 집배원의 근로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동시에 미래 우체국의 청사진을 마련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