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4 목 12:50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르노삼성차 트위지 구매 이유는 실용성과 디자인"고객 1600명 대상 조사…편리한 실용성 꼽아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5.24 07:41 ㅣ 수정 2020.05.24 07:41  
  • 댓글 0

르노삼성차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고객들이 실용성과 디자인을 구매 이유로 많이 꼽는다고 밝혔다.

23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올해 1∼3월 트위지 구매 고객 1천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2%가 근거리 주행에 편리한 실용성을 구매이유로 들었다.

또 응답자 73%는 실용성 때문에 지인에게 구매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트위지는 길이 2천338㎜ 폭 1천237㎜, 높이 1천454㎜ 크기여서 좁은 골목도 쉽게 지날 수 있고, 일반 자동차 한 대 공간에 석 대를 주차할 수 있다.

▲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응답자의 77% 이상은 하루 평균 30㎞ 이하를 주행한다.

트위지의 외관 디자인을 구매 이유로 꼽은 응답자도 47%에 달했다. 33%는 디자인을 이유로 구매 추천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27%는 이륜차 대비 높은 안전성을 고려해 트위지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대부분(93%)은 거주지 주차장이나 사업장에서 220V 전원을 이용해 충전한다.

충전 비용은 220V 가정용 일반 플러그로 1회 완충시 약 600원(일반가정 요율 1kWh당 100원 기준)이다.

구매보조금을 제외한 트위지 판매가격은 라이프 트림(등급) 1천330만원, 인텐스 트림 1천430만원이다. 르노삼성차 현금 할인과 지자체별 구매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380만원(청주시 900만원 지원)에도 살 수 있다.

지자체별 초소형 전기차 구매보조금은 제주 800만원, 서울 680만원, 부산 700만원이라고 르노삼성차는 전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