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1:19
HOME 뉴스 ICTㆍ과학
소행성 '136795' 22일 새벽 지구 접근천문연 "지구 위협 소행성 2천84개 달해"
  • 과학팀
  • 승인 2020.05.21 19:29 ㅣ 수정 2020.05.21 19:29  
  • 댓글 0

지름이 최대 1.5㎞에 달하는 거대한 소행성이 22일 새벽 지구에 가까이 접근하지만, 충돌 위험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소행성 '136795'(1997 BQ)가 초당 11.68㎞의 속도로 이튿날 오전 6시45분(한국 시각)께 지구에 근접한다.

이 소행성은 '지구 위협 소행성'(PHA·지구 가까이에 접근하는 궤도를 갖는 근지구 소행성) 중 지구 최접근 거리가 0.05AU(천문단위) 이내인 지름 140m 이상의 소행성)으로 분류된다.

▲ 소행성 136795의 태양계 궤도

하지만 지구와 가장 가까울 때 거리가 615만㎞(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6배)에 달해 지구와 충돌할 위험은 없다.

현재까지 발견된 근지구 소행성은 2만2천811개이며, 이 가운데 소행성 '136795'와 같은 지구 위협 소행성은 2천84개에 달한다.

천문연 관계자는 "소행성의 지구충돌 위험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하는 등 우주 위험 감시연구를 하고 있다"며 "이번 소행성은 남반구에서만 관측 가능해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과학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