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5:57
HOME 뉴스 ICTㆍ과학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서 산시성 서기와 면담산시성 서기 "반도체, 바이오 등 영역에서 협력 강화하자"
  • 산업팀
  • 승인 2020.05.19 11:18 ㅣ 수정 2020.05.19 11:18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지방정부 관계자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와 현지 산시일보(陝西日報) 보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후허핑(胡和平) 산시성 위원회 서기와 류궈중(劉國中) 성장 등을 만나 면담을 가졌다.

후허핑 서기는 이 자리에서 삼성이 코로나19 사태 초기 지역 주민들에게 방역물자를 지원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후 서기는 최근 성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뜻을 반영해 "외국인 투자 기업의 생산재개를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우리 성은 삼성과의 우정이 깊어지길 원한다"며 "성내 삼성의 프로젝트가 추진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로직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의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자고 언급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방정부의 방역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삼성의 프로젝트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협력 영역을 넓히고 교류를 늘리자"며 "산시성이 새로운 시대를 맞을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부회장은 17일 중국으로 출국해 18일 산시성 시안(西安)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