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0:02
HOME 뉴스 ICTㆍ과학
SKT 비금융 빅데이터로 소상공인 대출문턱 낮춘다11번가 이커머스 팩토링 출시…기존대출 외 최대 3천만원 대출 가능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0.05.19 09:35 ㅣ 수정 2020.05.19 09:35  
  • 댓글 0

SK텔레콤은 11번가, 현대캐피탈과 함께 비금융 빅데이터 기반 신용평가를 활용해 11번가 중소 셀러 대상 대출 상품 '11번가 이커머스 팩토링'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19일 SK텔레콤은 이동통신과 이커머스 등 비금융 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해 중소 셀러에게 대출한도 상향, 이자 절감 등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이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는 지난해 10월 SK텔레콤이 이통사 최초로 금융위원회의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한 뒤 처음 출시한 이커머스 소상공인 대상 혁신 금융 서비스로, 최대 4만명의 11번가 중소 셀러가 금융 혜택을 누릴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했다.

11번가 중소 셀러들은 매출 규모 등에 따라 기존 대출과 별도로 최대 3천만원까지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리는 시중 이커머스 금융상품 중 최저 수준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희망자는 11번가 홈페이지에서 인증을 거쳐 현대캐피탈 신청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중소 셀러의 ▲ 매출 및 정산 ▲ 고객 주문 취소 및 반품 이력 ▲ 판매 품목 ▲ 구매자 리뷰 및 고객 응대 정보 등 수백가지 데이터를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로 분석해, 기존 금융정보 기반의 신용평가 방법을 보완하는 모델인 '셀러 스코어'를 개발했다.

일반적으로 모델 예측 정확도가 0.7 이상이면 우수로 평가받는데, 셀러 스코어는 이 값이 0.85에 달했다.

SK텔레콤은 우리은행, 현대카드 등 다양한 금융사와 함께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 출시를 논의 중으로, 앞으로 다른 이커머스의 셀러 및 오프라인 소상공인을 위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혁신 금융 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비금융 데이터 신용평가를 통해 금융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은 향후 금융 회사, 커머스 기업 등과 협력해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 출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