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5:57
HOME 뉴스 정부·정치
중기부 "코로나에도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추진"
  • 산업팀
  • 승인 2020.05.19 07:11 ㅣ 수정 2020.05.19 07:11  
  • 댓글 0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에 반영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이행을 위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과 협력사업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중기부는 "파트너십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아세안 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와 공동으로 제1회 중기부-ACCMSME 정책 대화를 통해 올해 스타트업 정책협력, 교류협력, 초청연수 등 총 9개 스타트업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중기부는 아세안 내 발전 수준이 매우 다른 창업 생태계의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한국과 아세안 간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등의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반기에 추진되는 협력사업으로는 아세안과 스타트업 교류협력 핵심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10월)',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 개최될 '대·중견기업과 스타트업 매칭행사(6월)', 한-아세안간 벤처캐피털(VC)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한-아세안 글로벌 VC 컨퍼런스(11월)', 스타트업이 태동하는 캄보디아 등 국가의 환경분야 행사인 '에코톤 대회(9~11월)' 등이 있다.

아울러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 체험을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초청 프로그램인 'K-Ground(11월)', 스타트업 관련 '공무원 초청 연수 프로그램(7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스타트업 사이버 보안포럼(11월)' 개최도 추진되고 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부 사업의 경우 하반기로 연기돼 추진되고 있으나 하반기에도 코로나19로 현장 참석 행사가 어려울 경우에 대비해 영상회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최대한 협력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사업은 아세안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 균형 발전과 더불어 국내 스타트업이 세계에 진출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매우 중요한 주춧돌이 되므로 코로나19에도 앞으로 스타트업 협력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