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3:51
HOME 뉴스 ICTㆍ과학
코로나19 확산에 휴대폰 시장 '침체'주말 번호이동 25% 감소…신형 스마트폰 반응도 '미지근'
  • 산업팀
  • 승인 2020.05.19 07:02 ㅣ 수정 2020.05.19 10:21  
  • 댓글 0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휴대전화 시장까지 가라앉은 분위기다.

1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이었던 15∼16일 국내 이동통신 번호 이동은 하루 평균 1만6천82건에 그쳤다.

번호 이동은 이달 첫째 주 주말에는 일평균 2만157건, 둘째 주 주말에는 일평균 2만1천342건이었는데 한 주 만에 전주 대비 25%가량 줄어들었다.

주말 간 번호 이동 누적 건수도 이달 첫 번째 주말과 두 번째 주말에는 약 4만건 수준이었으나, 15∼16일에는 3만4천28건에 그쳤다.

이동통신사들은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재확산의 영향으로 휴대전화 매장을 방문하는 이용자가 급감한 영향이라고 보고 있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갤럭시S20 공시지원금 상향 덕에 이달 초에는 번호 이동이 늘어나는 분위기였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시 감소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매장 방문이 대폭 줄어들어 현재까지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애플 아이폰SE, 삼성전자 갤럭시A51, LG벨벳 등 신형 스마트폰 출시에 통신 시장이 활기를 되찾을 거라고 기대를 걸었던 업계는 실망하는 분위기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SE는 LTE 모델이라서 수요가 크지 않은 것 같다"며 "LG벨벳은 무료 마케팅에도 판매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중"이라고 귀띔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전작인 V50 씽큐 초반 판매 실적보다 벨벳 초반 판매량이 다소 적은 게 사실"이라며 "그래도 평년, 예년과 비교하면 나쁘지만은 않은 분위기라 코로나19가 어서 잠잠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