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6 목 19:0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두산중공업 연말까지 약 400명 휴업 조치
  • 산업팀
  • 승인 2020.05.18 18:56 ㅣ 수정 2020.05.18 18:56  
  • 댓글 0

두산중공업이 약 400명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휴업한다.

18일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 등 자구방안 일환으로 21일부터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한다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은 전체 직원 6천여명 중 약 400명으로 휴업 규모와 대상을 정해서 이날 당사자들에게 전달한다.

휴업 대상자들은 연말까지 약 7개월간 일을 놓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는다.

이번 휴업은 전 부문의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조업에 지장이 없는 수준에서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산중공업은 "사업장과 공장 단위의 조업 중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 등을 위해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검토해왔으며 2차 명예퇴직 결과를 보고 규모를 결정할 계획이었다.

두산중공업은 15일 명예퇴직 신청을 마감했으며, 신청 규모는 대상자 2천여명 중 100여명 선으로 회사 측의 예상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명퇴에는 만 45세 이하도 일부 포함됐다.

이에 앞서 1차 명예퇴직에서는 만 45세 이상 650명이 회사를 떠났다.

두산그룹은 지난달 말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며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