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4 토 18:48
HOME 뉴스 ICTㆍ과학
KT·게이츠재단, 감염병 대응 협력'감염병 대비 차세대 방역 연구'…게이츠 재단, 연구비 50% 지원
  • 산업팀
  • 승인 2020.05.18 07:19 ㅣ 수정 2020.05.18 13:01  
  • 댓글 0

KT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감염병 대응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18일 KT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의 투자를 받아 3년 동안 120억원 규모의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A Next Generation Surveillance Study for Epidemic Preparedness)'를 한다고 밝혔다.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그의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세계 빈곤퇴치와 질병 예방 등을 지원하고 있다.

KT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게이츠 재단은 연구에 드는 비용의 50%를 펀드 형식으로 지원한다.

KT는 고려대학교의료원 김우주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스타트업 기업인 모바일 닥터, 블록체인 기업인 메디블록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과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을, KISTI는 독감 유입과 유행 예측 모델링을,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을,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KT는 먼저 모바일 닥터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독감 유사 증상을 스스로 입력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한다. 이 앱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측정된 이용자의 체온, 독감 증상 등을 저장한다.

이후 앱에 축적된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독감 가능성을 도출하는 알고리즘을 완성할 예정이다.

KT는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독감의 확산 경로를 규명하는 연구를 하고, 지역별 독감 발생 예측 모델도 개발한다.

KT는 이번 연구가 '코로나19' 등 신·변종 감염병 대응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