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2 목 18:1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코로나 집콕'에 여름철 에어컨 AS 대란에어컨 사전 점검 접수 작년보다 25% 늘어
  • 산업팀
  • 승인 2020.05.18 07:07 ㅣ 수정 2020.05.18 14:53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상 속 '집콕'(집에만 있는 것)이 길어지면서 여름철 에어컨 AS(애프터서비스) 대란이 예고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7∼8월 에어컨 방문 수리를 신청할 경우 AS를 받기까지 5일 이상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AS 신청도 작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서비스에 따르면 올해 3∼5월 에어컨 사전점검 접수 건수는 작년보다 25% 증가했다.

TV, 냉장고 등 다른 제품의 방문 수리를 요청했을 때 에어컨 추가 점검을 제안하는 '플러스원' 서비스 이용률이 많이 늘어났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올해 들어 접수된 에어컨 세척 건수 또한 작년 동기 대비 15% 늘었다.

올여름 무더위가 예상되는 것도 에어컨 AS 대란을 예고하는 요인이다.

5월 들어 전국 최고 기온이 25도를 넘었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는 5∼8월 한반도 인근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이란 보고서도 내놨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매년 발생하는 에어컨 고장 10건 중 6건이 7∼8월에 몰린다"며 "올해도 여름철 대란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 업체들은 더위가 본격화하는 6월 중순 직전인 5월 말까지를 기다림 없이 점검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시기로 보고 있다.

여름철 대란을 막기 위해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서비스는 3월부터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내달 12일, LG전자는 내달 19일까지다.

업계 관계자는 "여름철 접수되는 에어컨 AS 3건 중 1건은 간단한 조치로 해결이 가능하다"며 "수시 점검으로 트렌드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