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18일 시작
  • 금융팀
  • 승인 2020.05.15 15:29 ㅣ 수정 2020.05.15 15:55  
  • 댓글 0

18일부터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이 시작된다.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도 있으므로 굳이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15일 금융위원회는 18일부터 신한·국민·우리·하나·기업·농협·대구 등 7개 은행에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사전신청을 받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긴급대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들에게 낮은 금리로 유동자금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다만 국세·지방세 체납자, 기존 채무 연체 중인 사람,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을 받은 사람 등은 지원 대상에서 배제된다.

대출금리는 연 3~4% 수준이다.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 거치·3년 분할상환)이다.

2차 대출 상품은 7개 은행 전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은행에서 신청하면 대출에 필요한 보증까지 한 번에 처리된다.

농협·신한·우리·하나·국민은행의 경우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전산을 구축 중인 기업·대구은행은 6월 중순 이후 온라인 신청이 가능할 전망이다.

신청한 대출금 지급은 이달 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청은 18일부터 시작되지만, 대출·보증심사는 25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대구은행을 제외한 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 등 지방은행은 전산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6월 중순 이후부터 대출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