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GS칼텍스도 역대 최악 실적…1분기 영업적자 1조318억원코로나·유가급락에 손실 급증…정유 사업 적자만 1조1천93억원
  • 산업팀
  • 승인 2020.05.11 16:56 ㅣ 수정 2020.05.11 19:46  
  • 댓글 0

GS칼텍스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1조원대로 역대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11일 GS는 자회사인 GS칼텍스의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손실이 1조318억원, 매출은 7조715억원이라고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1조153억원이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작년 동기와 전 분기에 흑자였다가 모두 적자 전환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11.1%, 전 분기보다는 18.7%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재고 관련 손실이 급증한 것이 실적 폭락의 주원인이다.

정유 부문에서 영업손실이 1조1천93억원이었다. 정유 부문 매출은 5조5천93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1.2% 감소했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는 영업이익 20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1.7% 감소하고 매출은 1조2천444억원으로 11.2% 감소했다.

윤활유 부문에서는 제품 스프레드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77.2% 증가한 672억원, 매출은 6.2% 증가한 3천178억원이었다.

그러나 정유 부문에서만 1조1천억원대 적자를 기록하며 석유화학 부문과 윤활유 부문의 이익이 상쇄 효과를 내지 못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